브레이블리 디폴트 포 더 시퀄,바이오 하자드 리벨레이션, 토귀전, 신 로로나의 아틀리에 구매하긴했는데 언제 플레이하게될지 모르겠군요. 일단 저 4개중 유일하게 중고인 바하 리벨레이션만 조금 플레이해봤습니다만... 바하 리벨은 확장슬라이드 필수게임이네요. 확장슬라이드가 없으면 조작이 매우 불편한 게임입니다.-_-; 3ds용 몬헌도 확장슬라이드없이 크게 불편함은 못느꼈는데 저 바하 리벨은 사실상 확장슬라이드없이 플레이한다는게 매우 불편합니다. 닌텐도 최대 삽질 3DS (욕처먹더라도 LL에 슬라이드 패드 하나 더 추가했어야했다.)

 

아틀리에 시리즈는 사실 구매할생각이 없었는데 최근에 덤핑됐기도했고 덤핑되자마자 곳곳이 금방 매진되더군요. 그래서 결국 구매했네요. 어차피 언제 플레이하게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_~;;; 그냥 소장용으로....

 

최근에는 덤핑소프트 구매하고있네요. 요즘은 뭐 할만한 게임도 안나오는 추세고... 나이먹어서 그런가 게임도 손에 안잡히고 시간도 많이 없고 사놓고 뜯지못한 소프트가 어느덧 10개를 넘어가는군요.=_=;

 

Posted by sigum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