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비디오 게임 유저로써 스타리그를 본지가 언젠지 기억도 안나지만 최근에 정말 오랜만에 나름 기대감을 가지고 ASL을 봐왔는데 오늘 결승전을보니 스타리그가 옛날처럼 부활하기는 힘들어보입니다. 옛날 스타1 전성기때만해도 수많은 빌드들이 나왔고 경기를 보는내내 어떤 빌드가 나올지 기대감과 긴장감이 컸는데 오늘 경기를 보면 3경기모두 비슷한 상황에서 끝나버렸네요.

 

이영호 선수가 2승으로 앞서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냥 저그한테 유리한 이기는 빌드만 사용했고 오프라인에 많은 사람들이 관람하러 왔는데 팬들을 위해서라도 재밌는 빌드하나 정도는 보여줘도 될법도 한데 확실히 황제테란 임요환 선수와 비교되는 부분이네요. 물론 큰 상금이 걸린 만큼 빨리 끝내버리고 싶은 이영호 선수의 마음을 모르는건 아닌데....

 

최소한 프로라면 보는 사람들도 즐겁게 해주는게 맞다고 봅니다만... 아쉽네요.

 

마지막으로 오늘 ASL 결승전 게임 내용으로봐도 이영호 선수가 잘 해서 우승 한건 맞는데 경기 내용은 재미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경기에 대해 공감가는 뉴스 댓글 몇가지 올려봅니다.

 

 

Posted by siguma

댓글을 달아 주세요